티스토리 뷰

하나님의교회에서 발행한 "내 양은 내 음성을 듣나니"

책자에서 "영혼"이라는 주제를 읽다

일부의 내용을 아래와 같이 발췌하였다.

 

이 땅의 삶도 중요하지만

하나님의 축복을 받고자 한다면

하나님의 말씀대로

영의 삶도 준비해야하지 않을까싶다.

 

내 양은 내 음성을 듣나니 /영혼/中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히9장27절) 하심과 같이 구원받지 못한 인생은 육신이 죽은 후에 영혼이 하나님 앞에서 심판을 받아 불못에 던지움을 당하게 됩니다.

 

사도요한은 이 심판에 대하여 기록하기를,

 

요한계시록 20장12~15절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 그 보좌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사망과 음부도 물못에 던지우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하였으며, 또한

 

 

요한계시록 14장9~11절

우상에게 경배하고 이마에나 손에 표를 받으면 그도 하나님의 진노의 포도주를 마시리니..... 거룩한 천사들 앞과 어린양 앞에서 불가 유황으로 고난을 받으리니 그 고난의 연기가 세세토록 올라가리로다

 

 

하였고 사도 바울도 이에 대하여 기록하기를

 

 

로마서2장8~9절

진리를 좇지 아니하고 불의를 좇는 자에게는 노와 분으로 하시리라 악을 행하는 각 사람의 영에게 환난과 곤고가 있으리니

 

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이에 대하여 말씀하시기를

 

 

마가복음9장 47~49절

만일 네 눈이 너를 범죄케 하거든 빼어버리라 한 눈으로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두 눈을 가지고 지옥에 던지우는 것보다 나으니라 거기는 구더기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아니 하느니라 사람마다 불로서 소금치듯 함을 받으리라

 

 

하였습니다.

 

 

사도 요한이 기록한 불못을 예수님께서는 불도 꺼지지 않는 지옥이라 하셨고

이 불못은 옛날 예루살렘성 밖에 유황을 뿌려 쓰레기를 태우던 곳과 같은 곳으로,

사람의 죽은 시체 등 온갖 더러운 것은 모두 다 이 성 밖의 쓰레기장에서 유황을 뿌려 태워버렸습니다.

 

이와 같이 우리 영혼도 그리스도의 보혈로 주홍같이 붉은 온갖 더러운 죄를 씻지 못하면

최후의 심판을 받아 쓰레기 소각장과 같은 불못에 집어 던지움을 당하게 되며

 

그 곳에서 죄악의 경중에 따라 형벌을 받게 되고

"죄의 값은 사망"이라 하셨으므로 최후에는 영이 소멸되어 버리고 맙니다.

죄의 값어치대로 형벌을 당하게 될 것을 예수님께서 말씀해 주시기를

 

 

 

누가복음 12장 47~48절

주인의 뜻을 알고도 예비치 아니하고 그 뜻대로 행치 아니한 종은 많이 맞을 것이요 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행한 종은 적게 맞으리라

 

 

우리 육신의 삶은 실로 어떤 이의 독백처럼 지금 이 순간도 정해진 죽음을 향해 멈춤없이 달려가고 있습니다.

 

 

 

"내일 또 내일, 이렇게 시간은 잔 걸음으로 하루하루 걸어 나가다 끝내는 역사의 마지막 순간에 도달한다. 그리고 어제라는 날은 모두 어리석은 인간이 먼지가 되어 버리는 죽음의 길을 비춰왔다. 꺼져라 꺼져라 잠시뿐인 등잔불이여...."

 

"인생은 한낱 걸어다니는 그림자요 딱한 배우일 뿐이다. 무대 위에서는 아무리 거창한 체해도 연기가 끝나면 사라져 버린다. 백치가 떠들어대는 얘기일 뿐이다. 소리도 요란스럽고 노기도 대단하지만 하나도 뜻은 없다"

 

 

 

우리가 이 세상에서 구원받지 못하고

영원한 고난의 불못에서 우리의 영혼이 더러운 죄로 말미암아 소멸되어 버린다면

그 어떤 화려한 인생도 한낱 바람 앞에 놓여진 등불에 불과 한 것이 되고 맙니다.

 

창세 이후로 이 지구에 살다 죽어간 사람이 도대체 몇 명이나 될까요?

그리고 그 많은 사람들은 지금 어디로 갔을까요? 과연 그들은 이 땅에 무엇을 하러 왔을까요?

 

 

댓글
댓글쓰기 폼